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부스터샷 접종한 김 총리 "연말까지 고령층은 3차 접종 마쳐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소년층 접종 중요성도 강조... "백신 가장 효과적 무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을 맞은 뒤 “연말까지 고령층은 3차 접종을 마쳐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쳤다. 김 총리는 만 63세로 지난 7월 2차 접종을 한 바 있다. 4개월이 지나면서 60세 이상 추가접종 대상이 돼 이날 접종을 한 것이다.

김 총리는 접종을 마친 뒤 “현재로선 코로나19에 대항할 가장 효과적인 무기는 결국 백신”이라며 “연말까지 고령층은 3차 접종, 청소년은 1·2차 접종을 서둘러야만 이번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얼마 전 종로의 한 장애인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는데 3차 접종을 마친 분은 감염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는 3차 접종이 면역 취약계층에게 최선의 방어 수단임을 실제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전 세계가 숱한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국민적 단합과 협력만큼 강력한 힘은 없다”며 “신속한 백신 접종만이 일상회복으로 가는 안전한 징검다리”라고 강조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