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봉곤 "코로나로 백수…딸 김다현이 가장됐다"('아침마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봉곤 훈장이 가장 노릇을 하는 김다현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돈 잘 버는 자식과 돈 못 버는 자식'을 주제로 패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봉곤은 딸 김다현과 함께 출연했다. 김봉곤은 "코로나19로 서당 문을 못 열어 백수 아닌 백수가 됐다"며 힘든 상황을 언급했다. 이런 가운데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2'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딸 김다현이 가장이 됐다. 김봉곤은 "다현이가 요즘 좀 바쁘고 잘나간다"며 "많은 분들의 사랑으로 감사하게도 다현이가 가장 아닌 가장이 됐다. 덕분에 KBS2 '살림남'에도 고정 출연을 한다"고 설명했다.

김다현은 "용돈 떨어지면 말씀하시라"며 "돈이 없으니 제 돈을 사용하셔도 된다. 아버지가 절 부족함 없이 키워주셔서 아버지가 힘드실 때 도와드리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어른스러운 답을 해 눈길을 끌었다. 패널들은 김다현의 칭찬을 했고 김봉곤은 흐뭇하게 웃어보였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KBS1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