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구글, 스마트폰에 이어 내년에 스마트워치도 출시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IT팁스터 존 프로서가 공개한 구글의 자체 스마트워치 예상도. 존 프로서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글이 내년에 자체 제작한 스마트워치를 출시할 것이란 외신 보도가 나왔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등 소프트웨어를 만들던 구글이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워치 등 하드웨어로 영역을 확장하는 것이다. 스마트워치가 자율주행차 구동의 핵심 기기가 될 것으로 예상해 미리 시장에 진출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구글이 스마트워치를 개발 중이며 이르면 내년 3월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구글 직원들은 이를 구글 스마트폰인 ‘픽셀’의 이름을 따 ‘픽셀 워치’라고 부르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모델명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동그란 모양에 베젤이 없는 형태가 유력하다고 전했다. 구글 스마트워치엔 올해 삼성전자와 함께 개발한 운영체제인 ‘웨어 OS’가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이 올 초 피트니스 웨어러블 업체 ‘핏빗(Fitbit)’을 인수하면서 자체 스마트워치를 출시할 것이란 예상은 일찌감치 나왔다. IT 전문 매체 더 버지는 구글이 핏빗과는 별도로 팀을 꾸려 스마트워치를 개발하고 있고, 가격도 핏빗보다는 높게 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마트워치 시장 점유율은 지난 7월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집계에서 애플이 28%로 가장 높고, 화웨이(9.3%), 삼성전자(7.6%), IMOO(6%), 가민(5.8%) 순이었다. 구글 스마트폰이 고전하고 있는 것처럼, 구글 스마트워치가 당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구글이 장기적으로 자율주행, 사물인터넷 등 미래 산업에서 중심이 될 기기를 자체 제작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해 시장에 뛰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비슷한 이유로 전기차 업체가 스마트워치를 만드는 경우도 있다. 이날 중국 매체 콰이커지는 중국 전기차 기업 비야디(BYD)가 이달 자체 스마트워치를 출시한다고 보도했다. 이 스마트워치는 기존 자동차 스마트키를 대체하며 차량 이용시 스마트 점등, 잠금, 창문 올리기 등 기능을 구동할 수 있다. 비야디의 경우 전기차 업체지만 스마트폰 위탁생산도 하고 있어서 스마트워치 개발의 문턱이 낮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미덥 기자 zorro@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