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청년 일자리 창출 6개 대기업 총수와 靑 만남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 현대차·SK·LG·포스코·KT 등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4대 그룹 대표 초청 간담회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영민 비서실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2021.06.02. bluesod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에 참여한 삼성, 현대차, SK, LG, 포스코, KT 등 6개 대기업 총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일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 온(ON)에 참여한 기업들과의 만남을 추진하고 있다"며 "아이디어 차원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했다.

현재 정부는 민관 합동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 온(ON)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 현대차, SK, LG, 포스코, KT 등 6개 기업에서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총 17만9000개의 일자리를 약속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에서 "이번에 청년희망 온으로 우리 대표적인 6개 기업 KT, 삼성, SK, LG, 포스코, 현대자동차가 18만명의 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발표했다"고 격려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6개 기업 총수들과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준 데 사의를 표하고 약속한 계획을 이행해 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날짜는 오는 27일 전후를 염두에 두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