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CM 성명에 대만해협 들어가자…대만 "감사" 中은 아직 무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한미안보협의외 공동성명에 처음으로 대만해협 들어가
대만 외교부 대변인 "큰 의미 있어, 감사"
중국 "…"
서훈-양제츠 회담 당시 양제츠 모두 발언에서도 조용
5월 한미정상 공동선언에 대만 들어갔을때는 강한 불쾌감
노컷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화상회의실에서 열린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고위급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화상회의실에서 열린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고위급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2일 진행된 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처음으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이 언급된데 대해 대만이 큰 의미가 있다며 환영하고 나섰다.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 어우징안 대변인은 이날 "한미안보협의회 공동성명에서 처음으로 대만해협을 언급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어우 대변인은 미국과 한국이 지난 5월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 안정의 중요성을 언급한 데 이어 이번에 다시 비슷한 입장을 낸 데 대해 감사의 뜻도 표했다.

그러면서 "대만은 미국, 한국 등 이념이 가까운 나라들과 협력을 심화해 민주, 자유, 인권 등 공동의 가치를 공동으로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안보협의회 직후 발표된 한미 국방장관 공동성명에는 "양 장관은 2021년 5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간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반영된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북한 위협에 대응하는 회의체인 한미안보협의회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에 관련된 언급이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발언은 미국이 대만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견제할 때 쓰는 표현이다.

대만 문제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중국은 한미안보협의회에 대만해협 문제가 들어간 데 대해 아직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양제츠 중국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시간상으로 한미안보협의회 이후 톈진에서 열린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의 회담 모두발언에서 대만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자신들이 핵심이익으로 간주하는 대만문제와 남중국해 문제 등이 거론된 데 대해 "중국 측은 한미공동성명 관련 내용에 우려를 표한다"며 "관련 국가들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을 신중해야 하며 불장난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