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대관 "280억 빚, 집 경매로 넘어가고 월세살이… 지금도 갚는 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트로트 가수 송대관이 수 백 원의 빚으로 인해 아직도 채무 변제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 스타멘터리'에서는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송대관은 집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운 트로피를 보며 "남들은 돈을 많이 모아서 이렇게 비축을 해놨는데 난 돈하고 인연이 없어서 이게 내 재산이자 모든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송대관은 채무 해결을 위해 살던 집을 경매로 내놓고 3년 전까지 월세살이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트로피만 건져온 거다. 이사 올 때는 월세로 들어왔었다. 집이 경매로 넘어가고 모든 짐을 다 버렸다. 거의 열 트럭 정도를 버렸다"고 말했다.

YTN

또한 모든 재산을 처분하고 개인 회생 절차를 밟았지만, 수백억 원에 이르는 부채를 모두 해결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10년에 걸쳐서 회생해 가면서 지금도 갚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송대관은 아내가 부동산 투자 실패로 사기 혐의 등에 휘말리며 큰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대천 어디에 큰 땅덩어리 있는데 약 한 7만 평 대지로 집을 지을 수 있는 그런 평지의 땅을 보고 아내가 너무 좋아했다. 저 땅을 꼭 자기가 일궈 내겠다고 해서 해보라고 하고 말았다. 근데 그 땅을 본인 돈으로 다 샀으면 좋은데 돈이 많이 필요하니까 은행 융자를 썼다"며 "빨리 땅 계약이 해결되고 돈으로 현실화되고 다시 돌아와야 하는데 그게 빨리 안 되니까 이자가 쌓여 가는 게 장난 아니었다. 그러니까 나중에 가보니 빚이 280억까지 간 거다"라고 전했다.

송대관은 사기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마음은 여전히 심란했다는 그는 "한 1년 정도 노래할 마음도 안 생겨서 스스로가 가요계에서 노래 부르는 걸 쉬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내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송대관은 "어떤 사람은 '그렇게 잘못한 부인과 왜 같이 산대'라고 말하기도 한다. 근데 내 아내처럼 시집와서 날 위해 헌신하고 산 사람이 없다"면서 "아내가 없으면 나는 이 자리에 없다. 어디서 폐인이 되어있을 거다"라고 힘든 시절 함께 해준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