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윤석열, 내부 반대에도 "일정 다 취소하라, 이준석 만나러 간다"

댓글 3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尹 2일 오찬 직후 "일정 모두 취소하라" 지시
선대위 관계자 "이준석 직접 만나겠다고 말해"
내부에선 "후보 권위 실추된다"며 반대 목소리
尹 강력 의지…이준석 일정 파악 뒤 회동 추진할 듯
이준석 측 "진정성 있다면"
노컷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 국회사진취재단·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 국회사진취재단·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내부 반대에도 불구하고 "3일 일정은 모두 취소하라"며 이준석 당대표를 직접 만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확인됐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 방문 가능성이 있는 이 대표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3일 복수의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당 상임고문단 오찬 직후 선대위 관계자들에게 "내일 일정은 모두 취소하라"고 지시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직접 만나겠다"고 결심을 전했다고 한다.

이에 선대위 내부에서 "이 대표를 만나러 가면 후보의 권위가 실추될 수 있다"며 반대했고, 그간 이 대표와의 갈등 속에서도 이 같은 기류가 이어졌지만 전날 오후 들어 윤 후보가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선대위 관계자는 "반대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의 의지가 매우 강했다"고 말했다.

당 상임고문단 오찬에 이어 홍준표 의원과의 만찬에서도 "후보가 직접 가 설득하라"는 조언이 나오면서, 윤 후보는 홍 의원에게도 자신이 이 대표를 만나러 가겠다는 의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의 정확한 일정을 확인한 다음 이날 중으로 회동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떠나 울산으로 갈 예정이라고 한다.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이 대표 측은 "만남에 대한 진정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윤 후보 측의 '이준석 패싱'에 반발하며 나흘째 잠행 아닌 잠행을 하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특히 전날은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 "실패한 대통령 후보를 만드는 것에 일조하지 않겠다"라고 작심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