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조국 사과'에 윤석열 "文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죄해야"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진정 책임 통감한다면 文 대통령이 사죄하도록 설득하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 구해야…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사과한 것과 관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일 "잘못을 인정한다면, 마땅히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직접 거론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제 이 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며 "저는 그 말을 듣고 생각했다. '조국 사태'가 어디 이 후보가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조국 사태는 이 후보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며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고 지금까지 후유증이 가시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당시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며 "상식과 비상식이 뒤바뀌고, 불공정 앞에 공정이 맥없이 쓰러지는 것을 보면서 청와대를 향해 외쳤다. 제발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며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끝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지금 그 상처가 얼마나 깊나"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차라리 안 하니만 못한 사과"라고도 했다.

이어 "이 후보에게 묻는다.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나. 그 당시 정권과 민주당의 행태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나"며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의 용기를 보이지 않는 한, 이 후보의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라며 "조국 사태가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날(2일) 조국 사태와 관련해 "조국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공정성이 문제가 되는 시대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끼쳐 드리게 해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며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 지금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 다시 출발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