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미애, 이재명에 "여론 좇아 조국 사과 반복…인간 존엄 짓밟는 것"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내로남불로 공정성 기대 훼손"

추미애 "조국, 정치판 공공의 적 아니다"

아시아경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2일 민주당 명예선대위원장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고발한다. 시대의 비겁함을'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개혁이 불편하신가. 개혁을 안 하면 공포가 지배한다. 검찰개혁 안 하니 정치검찰이 21세기에 왕을 꿈꾸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개혁을 안 하니 언론은 조국을 불공정의 대명사로 프레임을 씌우고 세세한 정보가 부족한 대중은 그렇게 믿게 됐다. 대통령 후보도 여론에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며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찍게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은 정치판의 공공의 적이 아니다"며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다. 한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 세력이고 다른 한쪽은 반개혁 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고 했다.

또 추 전 장관은 "이른바 '조국 사태'는 '검찰의 난'이었고,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이었다"며 "언론과 야당이 '조국 사태'라 부풀리고 과장했지만 주요 혐의인 사모펀드 의혹은 대법원의 무죄 선고로 오히려 기소권 남용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국 사태는 개인의 비극이 아니다. 개혁이 기득권 유지와 확장에 걸림돌이라고 여기는 세력들이 조국을 통해 겁을 주는 거다. 누구든 함부로 개혁을 하고자 하면 조국처럼 만신창이로 만들겠다고 본보기 삼은 것"이라며 "그들은 검찰, 언론, 정치 세력, 재벌, 법조 등 기득권 카르텔이다. 검찰은 대장동에서 보듯이 언론, 정치, 재벌, 법조의 거대한 기득권 카르텔을 지켜주는 수문장"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전 장관은 "검찰이 만든 조국 사태는 일반인과 조국을 쉽게 갈라놓을 수 있었다. 특히 우리 사회의 구조적 불평등과 불공정에 기회가 줄어든 청년들의 공감을 얻기에 때맞춰 터진 적절한 사건이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악을 구분하고 악을 다스릴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자신의 권력을 갖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 개개인의 삶을 지키고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함이다.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나와 조국 사태와 관련해 "내로남불로 국민들의 공정성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시켜드렸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여전히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공정성이 문제되는 시대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들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시켜드리고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이라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