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 폭설에, 덴마크 올보르 이케아 직원·손님들 매장 안에서 밤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1일(현지시간) 폭설 때문에 직원들과 손님 등 25명이 매장 안에서 밤을 지샌 덴마크 북부 올보르의 이케아 매장 앞에서 제설차가 눈을 치우고 있다.노르디지스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덴마크 북부 올보르 시에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30㎝의 폭설이 쏟아져 이케아 매장을 찾은 고객들과 직원들이 매장 안에서 하룻밤을 지샜다고 영국 BBC가 다음날 전했다.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고객들과 직원들은 모두 25명이었다. 이들은 매장 안에 누워 음식을 먹고 TV를 보며 밤을 보냈다. 매장 매니저인 페터 엘름로즈는 직원들이 침대, 매트리스, 소파 침대가 있는 쇼룸에서 잠을 잤다고 말했다. 그는 현지 매체 노르디지스케(Nordjyske)에 “확실히 우리에게 새로운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매장 옆의 장난감가게 직원 몇 명과 손님들도 이케아로 피난 왔다. 부부가 함께 장난감가게를 찾았다가 이케아로 피신한 에리크 뱅스가르드는 엑스트라 블라뎃(Ekstra Bladet) 인터뷰를 통해 “매점에 모여 음식과 음료를 얻었고, TV를 봤다”며 “우리가 이 상황에 대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피난처를 구할 수 있어 정말 기뻤다”고 말했다.

이케아 매장 안에서 밤을 보낸 이들은 다음날 아침 이케아를 떠나기 전 시나몬롤과 커피 대접까지 받았다. 매장 측은 침대보를 모두 깨끗이 빨아 고객들이 불쾌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폭설의 영향으로 올보르 공항 안에서도 300명가량이 밤을 보냈다. 경찰은 악천후에는 가급적 운전하지 말라고 주민들에게 권고했다.

임병선 평화사무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