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간단한 실수로 사고 초래" 윤석열 발언에…與 "왜곡된 노동관" 질타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노동자 3명 숨진 사고 현장 방문

논란 커지자 "감독 중요성 말씀드린 것" 해명

"노동 가치 모르는 검사 민낯" 與 비판 봇물

아시아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근로자 3명이 사고로 사망한 경기 안양시의 한 도로포장 공사장을 긴급 방문, 둘러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노동자 3명이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현장을 찾아 "실수가 사고를 초래했다"라고 언급해 논란이 불거졌다. 공사장 사고의 원인을 근로자 개인의 실수로만 몰고 가는 '반(反)노동' 취지의 주장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윤 후보는 2일 경기 안양 한 도로포장 공사 현장을 찾았다.

앞서 전날(1일) 오후 이곳에서는 전기통신 관로 매설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인근에 있던 롤러에 깔려 사망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당시 롤러를 몰던 운전자 A씨는 롤러의 바퀴에 안전 고깔(라바콘)이 끼자, 이를 제거하기 위해 잠시 롤러에서 하차했다. 이때 롤러가 다시 작동하면서 인근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을 덮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차량 정지를 위해 기어봉을 정지에 놓았는데 하차 과정에서 옷이 기어봉에 걸렸다"며 "그러다 기어가 주행 모드로 옮겨져 롤러가 앞으로 전진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 구체적인 사고 발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와 관련, 윤 후보는 사고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간단한 시동장치를 딱 끄고 내리기만 했어도. 그 간단한 실수 하나가 정말 엄청나게 비참한 사고를 초래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중대재해처벌법이 사고 뒤에 책임을 논하고 수습하는 차원이 아니고, 사고 근본 예방에 중점을 둬 사고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한다는 게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윤 후보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여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작업 현장에서 벌어진 사고를 노동자 개인의 책임으로만 돌린다는 비판이 나왔다.

아시아경제

지난 1일 오후 6시 40분께 경기 안양시 만안구의 한 도로 포장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3명이 중장비 기계인 바닥 다짐용 롤러에 깔려 숨졌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현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일 논평을 내고 "윤 후보의 발언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아무리 주 120시간 노동을 주장하며 왜곡된 노동관을 거침없이 드러내고 있다지만, 굳이 찾아온 사고 현장에서 산업재해의 원인을 오롯이 노동자에게 전가했다"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사고 책임을 기업이 아닌 롤러차 운전 근로자에게 돌렸고, 산업 현장에서 이런 사고가 발생하는 구조적 원인이나 제도적 보완책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라며 "한번도 노동의 가치를 몸소 느껴보지 못한 검사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창인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경찰이 아직 사건에 대한 조사도 완료하지 않은 시점"이라며 "대통령 후보라는 사람이 고인들의 죽음을 '실수'로 규정했다"라고 꼬집었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윤 후보는 '공사 현장 감독의 중요성을 강조한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 토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고의 직접적 원인은 롤러차 운전기사의 과실인데 그런 과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주가 충분히 교육·지휘 감독했는지, 노동청에서도 제대로 교육이 됐는지 감독을 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거다"라며 "(사고 발생 경위 등) 사실 확인이 어렵다 보니 일반적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