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옵티머스 사기' 징역 25년 김재현, 5년형 추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옵티머스 사기' 징역 25년 김재현, 5년형 추가

대규모 펀드 사기로 1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은 김재현 옵티머스 전 대표가 별도 혐의로 징역 5년을 추가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대표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전 대표는 박모 전 해덕파워웨이 대표와 공모해 지난해 5월 최대 주주인 화성산업에 입금된 유상증자 대금 50억 원을 인출해 옵티머스 펀드 환매에 임의로 사용한 혐의 등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