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생활 논란' 조동연 파문···정철승 "수습 못하면 선거 끝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영입인재 1호'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과 관련, 정철승 변호사가 "수습 못하면 이번 선거 끝났다고 본다"고 상황을 짚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정 변호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실책이 인사 참사인데, 이재명 선거캠프에서 바로 그 실책을 해버렸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변호사는 "이재명은 문재인의 되풀이라는 인상을 줘버린 것"이라고도 적었다.

정 변호사는 앞서 올린 글에서는 민주당의 인사 검증 시스템을 두고 "앞으로 민주당은 절대 인사 검증 하지 말고 강용석 변호사의 가로세로연구소에 아웃소싱을 해라"라고 썼다.

앞서 조 위원장은 이날 전파를 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최근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 위원장은 "말씀드리는 것이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건 아니다"면서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 30년 지난 이후에 좀 더 아이에게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로 기회를 허락 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 묻고 싶었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조 위원장은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 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고 약 10년이 지났다"라며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조 위원장은 이어 "아마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하는 아이들, 평생 고생한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다. 죽을 만큼 버텼고 일했고 공부했다"고 회고했다.

특히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이며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는 것으로 알고(있고) 저 역시 현 가정에서 두 아이, 특히 제 둘째 아이, 누구보다 올바르게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인 조 위원장은 최근 이 후보 선대위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

이후 강용석 변호사가 페이스북에서 조 위원장 이혼 사실 등을 거론하며 "워낙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너덧 군데를 통해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더라"고 폭로했다.

전날 TV조선도 조 위원장의 전 남편이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던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혼외자 의혹 문제를 공식 거론했다.

한편 조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해석을 낳을 수 있는 글을 올렸다.

조 상임선대위원장은 자신의 사생활 관련 논란에 대해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 위원장은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특히 자신의 이혼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십시오"라고 글을 맺었다.

이날 저녁 늦게 조 위원장의 글이 올라오자 민주당은 부랴부랴 진의 파악에 나섰지만,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아 초비상이 걸렸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과의 연락이 두절되자 오후 9시 55분께 경찰에도 신고했다. 조 위원장의 신변에는 별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