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노조, 7일 강성 후보끼리 ‘지부장 선거’ 결선 맞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현호 후보와 권오일 후보 각각 1, 2위로 결선 올라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강성 후보 간 양자 대결로 오는 7일 지부장 선거 결선 투표를 한다.

현대차 노조는 9대 임원(지부장) 선거 개표 결과 안현호 후보가 1만4238표(34.34%)로 1위, 권오일 후보가 1만3632표(32.88%)로 2위에 올랐다고 3일 밝혔다.

이상수 후보는 8259표(19.92%), 조현균 후보는 5045표(12.17%)를 각각 얻었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조합원(4만8747명) 중 4만1458명(투표율 85.05%)이 투표했다.

후보 중 과반 득표자가 없어 다득표 순위에 따라 안 후보와 권 후보가 결선에 오르게 됐다.

안 후보는 금속연대 소속으로 수석부위원장을 지냈고,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을 이끈 인물이다.

이번 선거에서는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일반직과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 대책 마련 등을 내걸었다.

권 후보는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과거 대외협력실장으로 활동했으며 비정규직 지원 투쟁 등에 나섰다.

이번 선거에서는 성과금 제도화, 전기차 핵심 부품 사내 유치, 노동 시간 단축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두 후보 모두 강성 성향으로 분류된다.
아주경제

현대차 노조,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개표 (울산=연합뉴스) 현대차 노조가 28일 울산공장 노조 사무실에서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개표하고 있다. 2021.7.28 [현대차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2021-07-28 03:30:54/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지 기자 sujiq@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