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제 아들이 일진이라더라” 직접 언급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2021. 12. 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 아들이 일진인데 제 아내가 학교에 가서 선생님 뺨을 때렸다는 낭설이 떠돌다가 취재해서 보도한다는 게 있던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저에 관한 이야기가 참 많은데, 오늘도 어디 하나가 그런 걸 쓴다고 하는 얘기가 있었다”며 가족과 관련된 의혹 보도가 예정돼 있다고 운을 띄운 뒤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아들이 소위 ‘일진’이고 아내 김혜경씨가 교사를 폭행했다는 취지의 루머를 직접 언급한 이유로 “부인을 해도 근거 없이 누가 했다고 보도를 하는 것이고, 민주적 의사결정에 심대한 훼손을 가하기 때문에 지적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현재 언론 환경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저는 대다수 언론은 정론직필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특정 소수의 언론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차치하고 사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 보도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가짜뉴스에 책임을 묻자는 것이지 일반적인 비평의 자유나 비판의 표현을 문제 삼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열린공감TV는 전날 SNS에서 “최근 이 후보의 부인 김씨에 관한 이상한 제보가 들어왔다. 유명 극우 언론매체에서 해당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할 예정이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 후보의 자제가 모 중학교에 다닐 때 소위 일진이었고 학교에서 말썽을 피워 김씨가 학교를 방문해 교사와 상담하던 중 화가 나서 교사의 뺨을 때렸다는 제보에 의해 대대적으로 보도할 예정이라는데, 취재 결과 해당 의혹은 허위사실이며 가짜였다”며 “이 후보의 자제는 해당 중학교에 다닌 적도 없었다”라고 반박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