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김영찬 "♥이예림, 첫 만남에 호감 느껴…이경규 딸인 것 알고 있었다" ('도시어부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규 예비사위 축구선수 김영찬이 채널A 예능 ‘도시어부3’에 출격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김영찬, 박진철 프로가 게스트로 등장해 제주의 차귀도에서 긴꼬리 벵에돔 낚시를 펼쳤다.

이날 이경규와 함께 낚시를 간 적이 있냐는 질문에 김영찬은 "없다. 처음인데 아버님이 오기 전에 알려주셨다"며 "항상 챙겨 주고 경기 봐주고 경기 끝나고 '수고했다'고 말해준다"며 "부담보다는 아버님만 믿고 왔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예비사위 호칭을 뭐라고 부르냐고 묻자 이경규는 "잘 안 부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제작진은 "촬영한 지 20분이 지났는데 둘이 눈 한 번도 안 마주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멤버들은 긴꼬리 벵에돔 낚시를 떠났고, 이경규는 낚시초보 김영찬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경규의 도움에도 입질이 없자 김영찬은 "죽겠다. 가시방석이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이수근이 "사위가 영 감이 없나보다. 할 줄 아는 게 다양하진 않은가 보다"고 말하자 이경규는 "하나만 잘하면 된다"고 감쌌다.
텐아시아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입질이 와도 놓치던 김영찬의 낚시대에 다시 반응이 왔고, 이경규는 재빨리 뜰채를 가지고 다가와 김영찬을 도와 간신히 다랑어 잡기에 성공했다. 이에 김영찬은 기뻐하며 "예림아 토 안 해도 되곘다. 한 마리 잡아 간다"며 웃었다.

이후 이경규와 김영찬은 도시락을 먹으며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공기가 흐르는 목격한 이수근은 "가족끼리 다 가는 거면 몰라도 장인어른과 사위가 둘이 낚시하는 건 방송 아니면 어색해서 못 할 걸"이라고 말했다.

계속된 고전 속 박진철이 긴꼬리벵에돔을 잡아 환호를 자아냈다. 그러나 박진철이 뜰채로 고기를 들고 옮기다 떨어트렸고, 갑자기 들이친 파도에 긴꼬리벵에돔은 순식간에 바다로 돌아갔다. 결국 멤버들은 긴꼬리벵에돔을 못 잡고 낚시를 마쳤다.

돌아온 멤버들은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영찬은 아내 김예림과의 첫만남에 대해 "소개로 만났다. 소개팅은 아니고 제 친구 중에 (예림이랑) 친한 친구가 있는데 같이 모이는 자리에서 서로 호감을 느꼈다"고 발혔다.

김영찬은 이예림의 아버지가 이경규인 걸 첫 만남부터 알았냐는 질문에 긍정했다. 이에 이수근이 "알았는데도 계속 교제를 한 거야?"라고 농담하자 이경규는 "내가 무슨 큰 죄를 지었습니까"라고 따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경규는 딸이 결혼하는 심경에 대해 "좋은 사람 만나서 아주 기분이 좋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