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주 뺑소니, 다시 돌아와 또 뺑소니‥피해자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도로에서 접촉사고 피해 현장을 살펴보던 50대 운전자가 앞서 사고를 낸 같은 트럭에 치어 숨졌습니다.

가해 운전자는 만취해 구호조치를 취하지 않고 달아났고,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양정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달 18일 저녁 6시 40분쯤 전남 장흥의 한 왕복 2차선 국도.

터널을 빠져나온 차량이 운행을 계속하던 순간 반대선 차선에 있던 1톤 트럭이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오더니 차량을 치고 그대로 달아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