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대 유니폼이 노란색, 손흥민 또 '옐로우 킬러' 본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박정현 인턴기자] 손흥민은 노란색 킬러였다.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29) 맹활약에 안방에서 승점 3점을 가져왔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브렌트포드전에서 상대 자책골과 손흥민의 쐐기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어와 벤 데이비스가 스리백을 이뤘다. 세르히오 레길론과 에메르송 로얄이 측면에 위치했고 중원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올리버 스킵이 맡았다. 공격진은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최전방은 해리 케인이 출격하며 3-4-2-1 포메이션을 구성했다.

브렌트포드는 알바로 페르난데스 골키퍼를 중심으로 찰리 구드, 폰투스 얀손, 에단 피노크가 스리백으로 나섰다. 리코 헨리와 세르기 카노스가 좌우 윙백을 맡았고 중원은 피타리 야넬트, 프랭크 오니에카, 크리스티안 뇌르고르가 포진했다. 공격수는 이반 토니와 브라이언 음베우모가 출전하며 3-5-2 포메이션으로 토트넘 원정길을 떠났다.

전반 9분 손흥민이 캐인에게 패스를 넣어줬지만 상대 수비가 저지하며 마무리 되지 못했다. 2분 뒤 손흥민이 코너킥을 짧게 진행했다. 리턴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크로스를 올렸고 상대 카노스의 헤딩 자책골로 브렌트포드 골문이 열렸다.

27분 브렌트포드 음베우모가 루즈볼을 왼발 슈팅했지만 골문과는 거리가 있었다. 경기장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35분 손흥민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나왔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브렌튼포드는 롱 스로인과 역습을 통해 토트넘 골문을 열기 위해 노력했지만 전반은 1-0 토트넘이 앞선 채 끝났다.

후반 시작부터 토트넘이 강하게 몰아붙였다. 후반 3분 스킵의 패스를 캐인이 슈팅했지만 페르난데스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브렌트포드는 후반 10분 오키에카 대신 산돈 밥티스트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치열한 흐름 속에 손흥민이 추가 골을 넣었다. 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골문으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브렌트포드는 후반 25분 카노스를 대신해 요아네 위사, 야넬트 대신 마티아스 얀센을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모두 활용해봤지만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리그 5호 골과 상대 자책골을 이끄는 크로스 등 87분 종횡무진 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승점 3점을 챙겼다. 과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노란색' 도르트문트에 강한 모습으로 양봉업자라는 별명이 있었다. 2010년대 최고의 골이라고 평가됐던 첼시전, 푸스카스상 번리전 등에 이어 브랜트포트에도 맹활약하면서 '노란색 킬러' 본능을 숨기지 않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