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렌트퍼드를 무너뜨린 '손(SON)-샤인(shine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 연합뉴스"SON shines."

ESPN의 표현 그대로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반짝반짝 빛났다. 상대 자책골을 유도한 날카로운 크로스, 그리고 쐐기를 박는 골. 손흥민이 브렌트퍼드를 주저앉혔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브렌트퍼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대0으로 앞선 후반 20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전반 12분 상대 자책골이 된 날카로운 크로스까지. 토트넘의 2대0 승리를 이끌었다.

ESPN은 "손흥민이 빛나면서 토트넘이 브렌트퍼드를 무너뜨렸다"고 토트넘-브렌트포드전의 제목을 달았다.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 또 손흥민의 질주가 돋보인 골이었다.

후반 20분 손흥민은 해리 케인에게 공을 넘긴 뒤 시동을 걸었다. 케인은 왼쪽 측면의 레길론에게 패스를 날렸고, 레길론이 돌파했다. 레길론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들어올 때 손흥민은 반대편에서 질주했다. 레길론에게 사인을 보냈고, 레길론의 크로스가 손흥민에게 향했다. 손흥민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지난 10월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이후 46일 만에 터진 손흥민의 리그 5호 골. 시즌으로는 11월5일 피테서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이후 한 달만의 6호 골이다.

풋볼런던은 "왼쪽에서 올라온 손흥민의 크로스가 혼란을 만들면서 토트넘의 선제골로 이어졌다"면서 "후반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빈 골문에 넣는 컬링샷을 날렸다. 기록지에 이름을 올리기에 충분한 질주였다. 예전의 모습에 가까웠다"고 박수를 보냈다.

BBC도 "완벽한 역습이었다. 레길론이 손흥민의 발에 슈퍼 패스를 날렸고, 손흥민이 밀어넣었다"면서 "손흥민은 골을 넣을 자격이 있다. 훌륭한 플레이였다"고 칭찬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