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맨쇼' 손흥민, 시즌 5번째 KOTM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손흥민과 세르히오 레길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과 세르히오 레길론. 연합뉴스자책골 유도와 리그 5호 골. 원맨쇼를 펼친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다섯 번째 킹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브렌트퍼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대0으로 앞선 후반 20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전반 12분 상대 자책골이 된 날카로운 크로스까지. 토트넘의 2대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어시스트를 배달한 세르히오 레길론, 골키퍼 위고 요리스, 에릭 다이어, 에메르송 로열과 함께 킹 오브 더 매치(KOTM) 후보에 올랐다.

압도적인 차이였다. 손흥민은 61.5%의 지지를 얻어 26.5%의 레길론을 제쳤다.

KOTM은 팬들이 직접 뽑는 경기 MVP다.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후 팬 투표로 KOTM을 선정한다. 종료와 함께 판타지 리그 포인트를 바탕으로 각 구단 상위 5명이 후보로 등록되고, 15분 동안 투표를 통해 최고의 선수를 가린다.

손흥민의 시즌 다섯 번째 수상이다. 앞서 맨체스터 시티와 개막전, 왓퍼드와 3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7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8라운드에서 KOTM으로 선정됐다. 토트넘 내 최다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8회)에 이어 미카일 안토니오(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이상 5회)와 동률이다. 지난 시즌에는 10번 수상했다.

후스코어드닷컴 평점은 조금 박했다. 7.7점을 받았지만, 토트넘에서도 해리 케인(7.9점), 요리스(7.8점) 다음이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