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상대 자책골 유도+리그 5호골…토트넘 EPL 2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트넘, 브렌트퍼드에 2-0 완승

연합뉴스

브렌트퍼드전서 골 세리머니 하는 손흥민…토트넘 2연승
(런던 로이터/액션이미지=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브렌트퍼드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29)이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12분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했으며, 후반 20분에는 리그 5호 골이자 시즌 6호 골을 넣어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리그 6위(승점 22)로 올라섰다. 2021.12.3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다섯 경기 만에 골 침묵을 깨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퍼드와 2021-2022 EPL 14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후반 20분 2-0을 만드는 쐐기 골을 기록했다.

앞서 전반 12분에는 그의 크로스가 상대의 자책골로 이어지면서,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의 모든 득점에 관여했다.

10월 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한 골을 넣은 뒤 정규리그에서 득점이 없던 손흥민은 이로써 다섯 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번 시즌 리그 5호 골이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를 포함하면 시즌 6호 골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 6골 2도움(정규리그 5골 1도움·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EPL 2연승을 달리며 리그 6위(승점 22)로 올라섰다.

콘테 감독 부임 후 토트넘은 리그에서 2승 1무를 거뒀다.

토트넘은 지난달 22일 리즈 유나이티드를 2-1로 물리쳐 콘테 체제 정규리그 첫 승을 따냈고, 28일에 열리려던 번리전은 폭설로 연기된 바 있다.

연합뉴스

득점 후 기뻐하는 손흥민(왼쪽)과 레길론
[로이터=연합뉴스]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와 최전방에 나선 손흥민은 초반부터 상대를 압박했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만에 상대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 골을 유도한 게 손흥민이었다.

코너킥 상황 세르히오 레길론과 짧게 공을 주고받은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이 브렌트퍼드 세르히 카노스의 머리에 맞고 골대 안으로 향했다.

이후에도 토트넘은 공격을 주도하며 브렌트퍼드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전반에는 추가 골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 29분 올리버 스킵의 크로스를 받은 레길론의 헤딩 슛이 골대를 벗어났고, 7분 뒤에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질주한 손흥민이 페널티 아크 왼쪽 부근에서 찬 왼발 슛이 브렌트퍼드 골키퍼 알바로 페르난데스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초반에도 4분에는 해리 케인의 왼발 슛이, 2분 뒤에는 벤 데이비스의 헤딩 슛이 페르난데스를 넘지 못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후반 20분 토트넘의 역습 과정에서 추가 골을 책임졌다.

케인이 하프라인 뒤에서 내준 패스를 레길론이 받아 왼쪽 측면으로 질주한 뒤 크로스를 올렸고, 손흥민이 문전으로 달려들며 오른발로 가볍게 차 넣어 마무리했다.

브렌트퍼드가 경기 막바지 만회 골을 노리며 공세를 높여 봤지만, 후반 39분 이반 토니가 골 지역 왼쪽에서 찬 왼발 슛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잡았다.

연합뉴스

손흥민 '슛!'
[EPA=연합뉴스]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후반 42분 손흥민을 스테번 베르흐바인으로 교체했고, 무실점 승리를 따냈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