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업 지배구조 공개 거부시 퇴출"…美, 중국 기업 때리기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 SEC 홈피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미국 당국이 중국 기업을 증권 시장에서 퇴출시키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외국계 기업이 정부의 소유 또는 지배인지 정보를 의무화했다면서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기업은 상장 폐지될 수 있다는 규정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규정에는 감독당국이 상장폐지 대상 기업을 어떻게 가려낼 것인지와 미준수 기업을 거래소에서 쫓아내는 절차를 담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지난해 미국 하원은 자국 회계기준에 맞춰 감리를 받지 않은 중국 기업을 증권시장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 법안은 모든 외국기업이 외국 정부의 통제를 받지 않는다는 사실을 증명하지 못하거나 미국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의 감리를 3년 연속 통과하지 못하면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이 법안은 사실상 알리바바, 핀둬둬, 페트로차이나 등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미국 유가증권 시장에 증권을 발행하고 싶다면, PCAOB의 감리를 받아야 한다"면서 "50여 개국이 PCAOB와 협력했으나 역사적으로 중국과 홍콩 두 곳만이 조사를 거부해왔다"고 지적했다.
yoong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