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륜 때문? 40대 이상 예약 불가 캠핑장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0대 이상 커플 이용불가 업체에···네티즌 "나이 때문에 빈정상한다"

인권위"나이 기준 식당이용 제한은 부당한 차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0대 이상 커플은 예약이 불가하다는 캠핑장을 두고 “‘노중년존’의 등장이냐”며 네티즌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수도권의 한 카라반 야영장이 40대 이상 연인의 예약을 제한한다고 공지한 사진과 함께 “나이 때문에 빈정이 상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업체는 “카라반은 일반 텐트와 달리 차량용 시설이라 커플, 여성 그리고 정해진 가족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며 “조용하고 쾌적한 캠핑서비스 제공을 위해 영업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취하는 예약 제한”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논란이 된 부분은 “커플일지라도 가족 외에는 40대 이상 연인 등에게는 적합하지 않아 예약을 제한하고 있다”며 “40대 이상 분들은 자녀를 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예약 자제 부탁드린다”고 안내한 내용이다. 업체는 “우리 카라반은 20~30대 젊은 여성 취향이 강해 남성전용팀 혹은 중년팀하고 콘셉트가 전혀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음에 취약한 곳이라 고성방가, 과음으로 인한 문제 등 주변에 엄청난 피해 우려가 있는 경우를 사전 차단한다”며 “대부분 좋은 분들이지만 일부 극소수의 폐해가 워낙 크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에 "나이로 제한을 당한다니 서럽다", “나이 든 사람들은 어딜 가라는 거냐” 등 여러 네티즌들이 불쾌감을 드러내는 반면 "이용제한은 운영자 마음이다", “운영자가 컨셉이라는데 싫으면 다른데 가면 된다” 등 업체 측을 옹호하는 반응도 이어졌다.

해당 업체 뿐만 아니라 다른 업종에서도 어린아이들의 입장을 제한한 ‘노키즈존’을 포함한 특정 연령대의 출입을 금지하는 영업장이 늘어나고 있다. 앞서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는 나이를 기준으로 식당 이용을 제한한 ‘노키즈존’ 식당에 대해 부당한 차별이라는 결론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이는 권고에 불과해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지 않는 이상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