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드코로나 얼마나 됐다고"…정부 방역강화 예고에 소상공인들 '한숨'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수준 격상설 '솔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미칠 영향 최소화한 대책 필요…손실보상안 논의도 병행해야"

뉴스1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한 가게에 붙어있는 임대 안내. 2021.10.3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지금 같은 상황이면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조정 될 수밖에 없겠죠? 이해는 되는데 정말 걱정이네요. 큰일입니다. 더 빚을 낼 수도 없는 자영업자들이 수두룩한데."

정부가 3일 새로운 방역지침 발표를 예고하면서 소상공인들이 다시 한숨을 짓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5000명을 돌파하면서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눈앞이 캄캄한 것은 어쩔 수가 없다는 반응들이다. 겨우 이제 숨을 좀 돌릴 수 있게 됐는데 다시 긴 터널로 들어가야 하는 기분이라는 호소가 이어졌다.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신규 확진·위중증 환자 급증 등에 따라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정부는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지만, 거리두기 4단계 수준의 방역지침 격상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도 수도권 사적 모임 축소와 방역패스 적용 관련 논의가 있었지만, 이견이 커서 결정을 미룬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위중증 환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오미크론 국내 감염자가 발생하는 등 우려가 커지면서 방역지침 강화 쪽으로 무게가 실렸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위드코로나 시행 이후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었던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한숨을 내쉬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현재 상황이 크게 우려스럽다는 것에 동감한다"면서도 "정부가 방역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미칠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역지침 격상이 불가피하다는 판단 하에 고강도 대책이 나온다면 이에 걸맞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안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과거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했을 때도, 실질적인 효과는 크지 않았다는 평가가 많다"며 "결국 소상공인들만 피해가 컸다"고 토로했다. 그는 "(상황이 악화돼서) 방역단계가 격상되는 상황은 어쩔 수 없지만 소상공인들이 입을 피해는 매우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지난 2일 브리핑에서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을 유지하는 것이 시민 여러분의 최대 바람이지만 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면 그런 희망도 물거품이 된다"며 "겨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고 있는데 다시 거리두기를 한다는 것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또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jd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