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정호 "어우전? 끝날 때까지 모르는 겁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첫 K리그 5연패 노리는 전북 캡틴

'홍다이크' 별명, 전북 수비의 중심

"비겨도 우승? 2년 전과 반대 상황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각오로 경기"

21세기 최초의 센터백 MVP 도전

중앙일보

지난달 30일 전북 현대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전북 중앙수비 겸 주장 홍정호. 프리랜서 장정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우전(어차피 우승은 전북)’이요? 비겨도 우승이란 생각에 느슨하게 할까 봐,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할 겁니다."

지난달 30일 프로축구 전북 현대 클럽하우스(완주군 봉동읍)에서 만난 중앙 수비 홍정호(32)는 단호한 목소리로 말했다.

5일 오후 3시 2021 K리그1 운명의 최종 38라운드가 열리는데, 선두 전북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 2위 울산 현대는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대구FC를 상대한다. 전북은 이기면 K리그1 최초의 5연패를 달성한다.

전북(승점 73)은 2위 울산에 승점 2점 앞섰다. 전북은 비겨도 우승이 유력하다. 승점→다득점→골 득실 순인데, 전북이 0-0으로 비기면, 다득점에서 7골 뒤진 울산은 8-0으로 이겨야 한다. 전북이 제주에 지고, 울산이 대구를 꺾으면, 울산이 역전 우승이다.

홍정호는 “끝날 때까지 모르는 거다. 불과 2년 전 반대 상황이었고, 우리가 똑같은 입장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2019년 12월1일 최종전에서, 선두였던 울산이 포항에 덜미를 잡혔고, 2위였던 전북이 강원을 꺾어 승점은 같지만 다득점에서 1골 앞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중앙일보

지난달 28일 대구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는 홍정호. [사진 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정호는 지난달 28일 대구전 후반 2분 오른발 터닝슛으로 결승 골을 터트려 선두 질주를 이끌었다. 그는 “공이 내 몸에 먼저 맞고, (송)민규 맞고 앞으로 떨어졌다. 골대 보고 슛했는데 운 좋게 들어갔다”고 했다.

이때 홍정호가 손으로 입을 가리고 동료들에게 뭐라고 말하는 게 중계 카메라에 잡혔는데, 팬들은 “홍정호가 ‘어차피 우승은 전북’이라고 말한 거 아니냐”며 재미있어했다. 홍정호는 “(비디오 판독으로) 골이 안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일단 지켜보자’고 말한 것”이라며 웃었다.

같은 날 40분 늦게 킥오프된 경기에서 울산은 전반 20분 이동경의 페널티킥이 수원 삼성 골키퍼 노동건에 막혀 무승부에 그쳤다. 홍정호는 “대구에 온 전북 원정 팬들이 소리를 질렀다. 수원이 골을 넣었나 했는데 PK를 막았더라. 아직 결과는 모르지만, 만약 우승한다면 노동건 선수에게 감사 인사라도 전해야겠다”고 했다.

올 시즌 중요한 순간마다 홍정호가 있었다. 그는 9월 10일 울산전에서 골키퍼 없는 골문으로 몸을 날리는 ‘인생 수비’로 패배를 막아냈고, 8월 5일 FC서울전에서 자책골을 넣었지만 ‘버저비터 결승 골’을 터트렸다. 홍정호는 “요즘도 유튜브에 울산전 수비가 뜨면 스치듯 본다. 올 시즌 2골인데, 서울전 자책골까지 3골을 넣었다”며 웃었다.

팬들은 “‘홍캡’(홍 캡틴)을 보면 든든하다”고 한다. 홍정호는 “주장으로 책임감을 갖고 임하다 보니 그런 장면들이 나온 것 같다. 작년 주장이었던 (이)동국이 형의 반만 하자고 생각했다.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했다. 인터뷰 당일, 원래 오후 2시 반까지 출근인데 홍정호는 오전 11시에 도착해 반신욕을 하고 치료를 받고 있었다. 홍정호는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에 빗대 ‘홍다이크’라고도 불린다. 홍정호는 “판 다이크를 보면 든든하지 않나. 리버풀 수비하면 한 번에 떠오르고. 저도 전북 수비하면 제 이름이 나올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했다.

중앙일보

지난달 30일 전북 현대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전북 중앙수비 겸 주장 홍정호. 프리랜서 장정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은 대구전 사흘 전부터 합숙을 했다. 홍정호는 “36라운드(수원FC에 2-3패)가 낮 경기였는데 컨디션이 안 좋더라. 37라운드 경기도 오후 2시 킥오프라서 (최)철순이 형, (이)용이 형에게 합숙을 건의했고 선수들도 흔쾌히 따라줬다. 38라운드도 오후 3시 킥오프라서 합숙을 제안하려 한다. 오전 11시 40분에 점심을 먹고, 낮잠을 자지 않고 깨어 있는 상태여야 한다”고 했다. 홍정호는 “아이들이 보고 싶지만 놓칠 수 없는 기회”라고 했다. 홍정호는 다연(2), 다온(1) 두 딸을 두고 있다.

올 시즌 전북의 최소 실점(37경기 37실점·경기당 1실점)을 이끈 홍정호는 시즌 MVP(최우수선수) 후보다. 역대 센터백 MVP는 정용환과 홍명보, 김주성 등 3명뿐이며, 만약 홍정호가 수상하면 21세기 최초 센터백 MVP가 된다. 하지만 홍정호는 “제주 주민규 선수가 받았으면 좋겠다. 올해 퍼포먼스가 뛰어났고 토종 득점왕(현재 22골)은 쉽지 않은 거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래도 ‘본인이 나은 점’을 묻자 “만약 우승한다면 우승 타이틀 정도다. 팀을 잘 만났고 주장이다 보니 날 좋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했다.

2009년부터 13년까지 제주에서 뛰었던 홍정호는 최종전에서 친정팀을 상대한다. 전북은 올 시즌 제주와 상대 전적이 3무다. 홍정호는 “로테이션과 경고누적으로 제주전 2경기를 안 뛰었다. 주민규 선수를 막느냐에 따라 달렸는데, 필사적으로 막아 무조건 이겨야죠”라고 말했다.

‘전북은 우승 DNA가 있다’는 말에 대해 홍정호는 “우승을 경험해 본 선수들이 많아 자신감의 차이가 있는 것 같다. 2018년에 우승 한 번 해봤다고, 2019년에는 마음이 편하더라. 우승을 함께한 선수들이 있고, 이번에도 충분히 해줄 것”이라고 했다.

완주=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