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도 못잡은 뺑소니범, 친누나가 당근마켓으로 잡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오토바이 뺑소니 사고 현장.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공권력이 제대로 투입되지 않은 상황에선 언제나 이렇다. 공권력을 탓하거나, 스스로 살 길을 찾거나. 오토바이 뺑소니 사고를 당한 피해자의 누나가 중고거래 플랫폼을 통해 직접 범인을 잡은 사연이 알려졌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전북 익산시에 사는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6시30분쯤 횡단보도를 건너다 오토바이에 치였다. A씨는 손가락에 골절상을 입는 등 전치 4주의 상해로 병원에 입원했다.

경찰 조사가 시작됐지만 A씨 가족은 범인을 찾는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는다고 느꼈다. 결국 A씨의 누나 B씨가 직접 뺑소니범을 찾기 시작했다.

B씨는 가해자가 사건 현장에 버리고 간 헬멧과 오토바이에 주목했다. B씨는 가해자가 헬멧을 중고거래 서비스를 통해 구입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당근마켓에서 검색을 시작했다.

현장에 남겨진 헬멧과 같은 모델이 중고거래 된 내역을 찾아낸 B씨는 판매자 쪽에 연락해 헬멧 구매자의 아이디를 알아냈다.

B씨는 또 사고 현장에 남겨진 오토바이 사진을 당근마켓에 올리고 “뺑소니범을 찾으려 한다. 오토바이를 당근마켓에서 본 적 있는 사람은 연락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얼마 뒤 한 당근마켓 이용자는 B씨에게 “오토바이 주인과 연락을 해본 적 있는 것 같다”며 메시지를 보내왔다. 해당 오토바이 판매글을 캡처해놨다며 캡처 사진도 함께 보냈다. 알고 보니 오토바이를 매물로 내놓았던 사람의 아이디는 헬멧 구매자의 아이디와 같았다.

B씨는 해당 아이디 소유자가 사고 가해자라고 봤다. 물건을 거래하려는 것처럼 꾸며 아이디 소유자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B씨의 메시지를 받자 뺑소니 사고를 당하신 분이냐고 물으면서 범행을 털어놓았다고 한다.

B씨는 경찰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가해자는 미성년자였고 사고 당시 무서워서 도망갔다고 B씨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낸셜뉴스

사고 피해자 누나가 당근마켓 이용자와 나눈 대화.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