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자책골 기여' 토트넘, 브렌트포드에 1-0 리드 중 (전반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손흥민이 선제골에 기여하며 활약을 이어갔다.

토트넘 홋스퍼는 3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맞대결에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토트넘은 3-4-3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가 백3을 구성했다. 세르히오 레길론과 에메르송 로얄이 윙백을 맡았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올리버 스킵이 중원을 책임졌다. 공격진엔 손흥민과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가 득점에 나섰다.

브렌트포드는 3-5-2 전형으로 맞섰다. 알바로 페르난데스 골키퍼를 비롯해 이던 피녹, 폰터스 얀손, 찰리 구드가 백3을 구성했다. 윙백은 리코 헨리와 세르지 카뇨스가 맡았다. 중원은 비탈리 야넬트와 크리스티안 뇌르고르, 프랑크 오녜카가 지켰다. 최전방엔 브라이언 음붸모와 이반 토니가 토트넘의 골문을 겨냥했다.

토트넘이 전반을 주도하며 시작했다. 전반 5분 만에 빠른 공격 전환 이후 모우라의 유효슈팅이 나오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빠르게 득점이 터졌다. 전반 12분 손흥민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카노스의 머리 맞고 자책골이 돼 리드를 가져왔다.

토트넘은 경기를 주도했지만, 슈팅 숫자를 더 늘리지 못했다. 전반 28분 음붸모의 강력한 슈팅으로 토트넘을 위협했지만, 브렌트포드도 토트넘 공략을 어려워했다.

손흥민은 전반 35분 박스 앞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페르난데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호이비에르의 슈팅도 페르난데스가 막아냈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