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상정, "나 여태 얼굴에 손 댄 적 없는데"...동서 손길로 '3초 김고은'에서 '쌍테 왕눈이'로 변신('워맨스가 필요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워맨스가 필요해'(사진=방송 화면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동서들과 격의 없는 모습을 보였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심상정 후보가 시댁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상정 후보는 자신이 시가 문화를 바꿨음을 밝혔다. 이어 심상정은 "상 차려 놓으면 남자가 들고 가야지. 우리가 밥상까지 대령해야 하나? 난 일부러 상 들고 가라고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심상정의 형님은 "자네가 들어와서 문화를 바꿨다"라며 "내가 문화를 바꿔야 형님이 편할 것 같아서. 나 때문에 시부모님이 스트레스 받으셨을 거다"라고 눈치를 살폈다.

이어 심상정의 동서는 쌍커풀 테이프를 가져왔고 심상정은 "나 여태껏 얼굴에 손 댄적 없는데"라며 쑥쓰러워했다. 이에 동서는 "손댈 때 됐어"라며 "내가 싸고 잘 하는 데 알아"라고 말하며 심상정의 눈에 쌍커풀 테이프를 붙였다.

심상정은 "나 꼭 귀신 같아"라고 말해 동서와 유쾌한 케미를 자랑했다. 그는 "시댁에 오면 항상 편안하다. 특히 동서랑 만나면 웃을 일이 많아진다"라며 다복한 모습을 보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