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호 영구결번’의 초라한 퇴장… 끝까지 악수 거부당한 김사니 대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작전지시하는 김사니 감독대행. KOVO 제공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의 주도로 시작된 감독들의 ‘악수 왕따’가 결국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의 사퇴로 이어지면서 김 대행이 초라한 뒷모습을 남긴 채 코트를 떠나게 됐다. 여자배구 첫 ‘영구결번’으로 화려한 자취를 남겼지만 최근 며칠간 선배 감독들에게 대놓고 무시당하고 물러나게 된 만큼 김 대행은 사실상 배구계에서 ‘영구퇴출’된 분위기다.

김 대행은 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대행은 “지금 사태에 대한 책임이 있고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오늘 경기를 마지막으로 사의를 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경기를 치른 기업은행은 도로공사에 0-3(13-25 20-25 17-25)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이탈 후 복귀해 논란 속에 대행으로 팀을 이끌었던 김 대행은 3경기 만에 물러나게 됐다. 현역 선수로 303경기를 뛰며 업적을 쌓아온 배구 인생이 단 3경기 만에 무너졌다.

팀을 이끄는 동안 김 대행은 경기 외적으로 온갖 논란에 휩싸이며 공공의 적이 됐다. 감독들은 입을 모아 ‘김사니 보이콧’을 외쳤고, 차 감독이 시작한 ‘김사니 따돌림’이 감독 사회 전체에 번지며 시간이 흐를수록 입지가 좁아졌다. 감독들은 “자세한 사정은 알지 못한다”고 단서를 달면서도 행동으로 김 대행을 반대했다.
서울신문

김사니(왼쪽) 감독 대행을 지나치는 김종민 감독. KOVO 제공


김 대행의 두 번째 경기였던 GS칼텍스전에서 차 감독으로부터 외면당한 이후 김 대행에게 손을 내미는 이가 없었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 역시 이날 경기에서 김 대행과의 악수를 완강히 거부했다. 기업은행 측에서 경기 전 김 대행의 사퇴 소식을 알리며 요청했지만 김 감독은 “다른 감독과 약속한 게 있어서 안 된다”고 끝까지 악수를 거절했다. 김 감독이 절친인 차 감독과의 의리를 지킨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감독은 경기 후 김 대행에게 따로 “고생했다”는 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행이 초라하게 물러나면서 기업은행을 둘러싼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아직 감독 선임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팀을 누가 이끌지도 불확실하다. 일단은 남은 코치 중 최연장자인 안태영 코치가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조송화 문제도 남았다. 이번 사태를 촉발시킨 조송화는 한국배구연맹(KOVO) 상벌위원회 연기를 요청하면서 소명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다. 김 대행이 전면에 나서 더 많은 비난을 받았지만 이제 김 대행이 떠난 만큼 논란의 1차 원인을 제공한 조송화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김 대행이 예고한 입장 발표도 남았다. 김 대행은 흥국생명전에서 “서남원 감독의 폭언이 있었다”고 했지만 이후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해 답답한 상황을 만들었다. 이날도 “언제라고 말씀드릴 순 없지만 자리가 없진 않을 것”이라며 폭로전을 예고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