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수 거부' 속에...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 자진 사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자배구 감독들이 기업은행 김사니 감독 대행과 악수 거부를 선언한 가운데, 김 대행이 돌연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사퇴 결정으로 배구계를 혼란에 빠뜨린 기업은행 사태가 진정될 수 있을지, 우려는 여전합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이 눈물을 흘리며 사퇴를 발표했습니다.

김 대행은 도로공사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팀을 떠나겠다고 밝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