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생활 논란 조동연, 이틀만에 사의…"가족 그만 힘들게 해달라"(종합3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가 짊어지고 가겠다" SNS 글…민주, 연락 두절에 경찰 신고 '발칵'

경찰 "자택에 있는 것 확인"…송영길 심야 대책 논의, 조동연 사퇴 불가피 전망

쇄신 마친 선대위에 혼란·타격 예상…'영입 주도' 宋 책임론도 나올 듯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윤우성 기자 =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사실상 사의를 표명했다.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로 송영길 대표와 함께 '투톱'에 파격 임명된 지 불과 이틀만이다. 쇄신 작업을 갓 마친 선대위에 혼란과 타격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영입을 주도한 송 대표에 대한 책임론도 불가피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