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셧다운 D-1' 美 하원, 임시 예산안 합의‥상원 처리는 불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원 처리는 여전히 미지수

불발시 미 정부 업무 정지

아시아경제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이 연방정부 부채한도 증액 처리를 의원들에게 요청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 하원이 연방정부 임시 예산안 연장에 합의했다. 상원 합의가 이뤄지면 미국 연방정부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를 피할 수 있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2일 CNBC 방송에 따르면 로자 드 라우로 미 하원 세출 위원장은 2022 회계연도 예산안 처리 시한(3일)을 하루 앞두고 임시 예산안에 여야가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임시 예산안의 시한은 내년 2월18일까지다.

미 연방정부 2022년 회계연도는 10월 1일부터 시작했지만, 여야의 갈등 속에 임시방편으로 합의한 임시 예산안으로 운영돼왔다. 그 시한이 3일이다.

3일 자정까지 추가 임시지출 예산안을 가결하거나 정식 예산안을 처리해야 셧다운을 피할 수 있다.

하원은 빠르면 이날 중 예산안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상원 처리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CNBC 방송은 상원 여야 지도부가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전했다. 마이크 리 공화당 상원 의원은 임시 예산안에 조 바이든 행정부의 민간기업 마스크 의무화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아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이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인한 경제 혼란 속에 미 의회는 공회전만 하며 경제에 부담을 지우고 있다.

의회는 예산안에 이어 연방정부 부채한도 증액도 처리해야 한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연이틀 의회에 출석해 오는 15일이면 재무부의 자금이 바닥나 사상 초유의 채무 불이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 의원들을 압박했다.

하원을 통과한 바이든 정부의 2조달러 규모 사회 인프라 투자 법안 역시 상원에서 큰 논란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