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식, 반전 있던 '쇼미 1차' 비하인드…"가사 다 절었는데 편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베이식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래퍼 베이식이 '쇼미더머니10' 1차 예선에서 방송과 달리 가사 대부분을 절었다(가사를 잊는 실수)고 고백했다. 앞선 방송에서는 그가 가사를 저는 게 제작진의 영상 편집점을 내다보고 트릭을 쓴 것처럼 묘사됐다.

지난 1일 베이식은 유튜브에 "쇼미10 1차, 다 틀렸습니다. 원래 버전 들려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쇼미더머니10 1차 예선 비하인드를 밝혔다. 방송에는 완벽하게 랩을 마무리한 것처럼 나왔으나, 사실 중간중간 가사를 여러 차례 틀렸다고 고백했다.

베이식의 1차 예선은 지난 10월 1일 방송된 쇼미더머니10 1화에서 공개됐다. 당시 그는 송민호에게 심사를 받았는데, 랩을 하다가 갑자기 실수를 한 것처럼 말을 잇지 못해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그가 갑자기 랩을 중단한 건 제작진의 편집점을 염두에 둔 트릭이었다. 이후 방송에는 베이식이 완벽하게 랩을 끝낸 것으로 나왔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베이식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식은 "저는 거 액팅(트릭)을 한 뒤에 제정신이 아니었다. 가사를 중간중간 다 전 게 맞다. 머리가 안 돌아가 계속 절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랩을 즉흥적으로 선보이며 "원래 되게 멋있는 랩인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마지막 가사가 '어차피 우승은 베이식'이었는데 이걸 말하면서 나도 약간 민망했다. 원래 '어차피 우승은'까지만 말하고 아무 말도 안 하려고 했는데, 내가 말을 해야만 했다. 안 하면 사람들이 모를 것 같았다"고 말했다.

베이식은 또 팀 음원 미션까지 완벽한 랩을 보여준 적이 없다고도 했다. 그는 "1차, 2차, 팀 음원 미션까지 내 계획대로 된 게 하나도 없었다"며 "2차까지 텀이 10일밖에 안 됐다. 새로운 것을 보여주고 싶어 트랩 비트를 준비하고 벌스를 새로 짰다. 그래서 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차는 연습량 때문에 확신이 없었다. 게다가 무대에서 내 얘기를 하다가 공황이 왔다. 비트 콜을 해야 하는데 첫마디도 생각이 안 났다. 1분 넘게 시간을 끌다가 그냥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쇼미더머니4 우승자인 베이식은 시즌10에도 출연해 세미파이널까지 올라갔으나, 조광일에게 패해 탈락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