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자는 치킨 안 먹는다?… 최태원 “교촌치킨 마니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띄운 ‘치킨 계급론’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인 가운데, 평소 소셜미디어로 소통해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교촌치킨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조선일보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회장은 SK그룹 정기 임원 인사날인 2일 인스타그램에 ‘다섯 가지’ 행동을 경계하라는 내용의 격언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서 한 네티즌이 “재벌은 한국치킨 안 먹나요?”라고 묻자, 최 회장은 “교촌치킨 마니아”라고 답했다. 또 “마라탕은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매운 음식을 잘 못먹는데 좋아는 한다”고 했다.

이는 황씨가 “부자는 치킨 안 먹는다”며 ‘치킨 계급론’을 주장한 이후, 재벌 총수가 직접 밝힌 답변이기에 눈길을 끈다.

황씨는 지난달 19일 페이스북에 “먹는 것에 계급이 있냐고? 있다”며 “돈이 있고 없고에 따라 먹는 게 다르다”고 했다. 이어 “치킨은 대한민국 서민 음식, 노동자 음식, 청소년 음식, 알바 음식, 라이더 음식”이라며 “고된 하루 일을 끝내고 가족이나 친구끼리 맥주 한잔하며 치킨을 먹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노동자와 청소년과 알바와 라이더의 치킨이 맛있고 싸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황씨의 이 같은 주장은 소형 육계가 유통되는 닭고기 시장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부자도 치킨을 먹는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언급했다. 지난 2018년 2월 이 부회장이 1년여간의 수감생활을 마치고 출소한 날 이 부회장의 용산구 자택에 치킨 배달원이 도착했다는 것이다.

이에 황씨는 “이재용이 서민 음식인 치킨을 먹을 수는 있어도, 서민은 김용철의 ‘삼성을 생각한다’에 나오는 삼성가의 고급 음식을 먹지 못한다”며 “부자가 서민 음식을 먹는다고 그 서민 음식이 부자 음식으로 바뀌는 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계급에 따라 주어지는 음식이 다름을 인정하는 게 그리 힘든 일인가”라고 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