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과함께2' 이석훈 "SG워너비 역주행? 행복하지만 한동안 불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채널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과 함께 시즌2’ 이석훈이 2021년을 달궜던 SG워너비의 역주행 신화에 대한 소감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3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서는 이석훈이 과거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활동했던 시절과 올해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큰 사랑을 받은 SG워너비의 활동을 돌아보며 소감을 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이날 성시경은 “SG워너비의 역주행이 대단했다”고 언급하며 이석훈을 치켜세웠다. 이석훈은 SG워너비 완전체로 올해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김용준, 김진호와 함께 히트곡 무대를 선보이며 역주행 열풍을 이끌어낸 바 있다.

2021년 가요계를 뜨겁게 달군 소감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석훈은 “굉장히 행복하기도 했는데 한동안은 불안했다”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면서 “변함없이 꾸준히 활동했는데 갑자기 이런 관심이 오니 불안감이 엄습했다. ‘이게 뭐지?’라고 생각했다”고 갑작스럽게 찾아온 사랑에 행복감과 불안감을 동시에 느꼈던 소감을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가요계 후배 이석훈에게 “실력 있고 인성 좋은 사람이 잘 될 때 가장 기분 좋다. 행복해야 한다”고 진심 어린 격려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이석훈은 과거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활발히 활동했던 시절도 회상했다. 그는 “바쁠 때는 하루 이동 거리가 1,000km가 넘은 적도 있다”며 “매니저 형이 피곤해하면 내가 대신 운전하기도 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내년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이석훈은 “예전에 성시경 형이 본인이 만든 곡을 내가 불렀으면 좋겠다고 한 적이 있다. 근데 아직 감감무소식이다”면서 “일단 술 먼저 마시자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밖에도 이석훈은 SG워너비 멤버들의 휴게소 음식 취향도 공개했다. 두 멤버의 취향이 상반된 가운데 그 사이에서 음식을 뺏어 먹는 멤버도 있다고 해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는 3일 저녁 8시 채널S의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