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켈시·박정아 42점 합작' 도로공사, IBK에 셧아웃 완승…4연승 질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자부 KB손해보험, OK금융그룹에 3-1 승리

뉴스1

한국도로공사 켈시 페인(왼쪽)과 이고은.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외국인 선수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과 박정아의 맹활약을 앞세운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도로공사는 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홈 경기에서 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13 25-20 25-17)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도로공사는 8승4패·승점 23이 되며 3위 KGC인삼공사(승점 24)를 턱 밑까지 추격했다.

켈시가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6득점으로 맹활약했으며 박정아도 16득점으로 승리에 기여했다.

반면 경기 전 김사니 감독대행이 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의 IBK는 무기력한 경기력 끝에 완패했다.

김주향과 레베카 라셈(등록명 라셈)이 각각 13득점을 올렸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저조했다. 2승9패·승점 5가 된 IBK는 6위에 머물렀다.

도로공사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1세트 초반부터 IBK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IBK는 켈시와 박정아의 화력을 앞세운 도로공사의 맹공에 맥을 추리지 못했고, 결국 도로공사가 25-13, 12점 차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는 김희진과 김수지를 앞세운 IBK가 먼저 앞서 나가며 반전의 시동을 걸었다.

그러자 도로공사는 6-6 동점 상황에서 박정아의 오픈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계속해서 리드를 지킨 끝에 25-20으로 2세트마저 가져갔다.

3세트에서도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10-9에서 박정아의 시간차 공격에 이어 상대 범실이 나오며 도로공사가 점수 차를 벌렸고, 19-13에서 이윤정의 서브에이스로 먼저 20점 고지에 이르렀다.

24-17로 도로공사가 앞선 매치포인트 상황에서는 IBK 김주향의 서브 범실이 나오면서 도로공사가 손 쉽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뉴스1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정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KB손해보험이 OK금융그룹을 세트스코어 3-1(16-25 25-20 25-23 28-26)로 눌렀다.

3연승을 질주한 KB손해보험은 6승6패·승점 19로 6위에서 3위로 세 계단 올라섰다. OK금융그룹(7승5패·승점 18)은 KB손해보험에 밀려 3위에서 4위로 떨어졌다.

KB손해보험에서는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가 팀내 최다인 32점을 내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OK금융그룹은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9점을 만들고 트리플크라운(13후위·4서브·4블로킹)까지 달성했으나 나머지 국내 선수들의 아쉬운 활약에 뼈아픈 역전패를 기록했다.

4세트 후반까지 KB손해보험이 리드를 유지했으나 OK금융그룹이 끝까지 쫓아가며 24-24 듀스를 만들었다.

듀스 상황에서도 OK금융그룹은 먼저 달아나는 KB손해보험을 계속해서 추격했다. 그러나 KB손해보험은 끝내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27-26으로 앞선 상황에서 케이타의 오픈이 적중하면서 KB손해보험이 경기를 가져갔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