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억 주택담보대출 발품 팔면 연 255만원 아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과 신용대출 금리가 각 은행마다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상승으로, 이자부담이 숨막히는 상황에서 '발품을 팔면' 상당한 금액을 아낄 수 있다는 얘기다.

2일 김한정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0월중 주요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원화대출 평균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신한은행이 3.24%로 가장 높았고 NH농협은행이 2.86%로 가장 낮았다.

특히, 주택담보대출금리의 경우 신한은행이 3.44%로 가장 높은데 반해 NH농협은행은 2.59%로 가장 낮았다. 두 은행에서 같은 조건으로 3억원을 대출 받았다고 가정할 경우 단순계산으로 연 255만원 정도 차이가 나는 셈이다.

더욱이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된 하반기 들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큰 폭으로 올랐는데 신한은행이 3.44%로 6월말(2.55%) 대비 0.89% 포인트 상승했다. 그 뒤를 KB국민은행이 0.55% 포인트, 하나은행 0.35% 포인트, 우리은행 0.19% 포인트 순이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한정 의원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억제대책에 편승해 일부 은행이 대출금리를 과도하게 올리고 있다"면서 "특히, 신한은행의 경우 하반기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89%포인트 올라 자금조달비용을 나타내는 코픽스(COFIX) 금리 상승 폭(0.38% 포인트)의 2배를 웃돌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금융당국은 일부 은행들의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으로 대출자가 부당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중은행 연말 가계대출 관리 '온도 차'


시중은행들이 연말 가계대출 관리에 온도 차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 증가율이 높았던 은행들이 3분기 들어 가계대출 제한에 적극적으로 나서자, 상대적으로 증가율이 낮았던 은행들로 대출고객이 몰리면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의 11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8조6880억원으로 전달(706조3258억원)에 비해 0.33% 늘었다.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9월 0.58%를 기록한 뒤 두 달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은행권은 금융감독당국이 제시한 가계대출 증가율 6% 목표치를 맞추기 위해 3분기 들어 각 은행별로 가계대출 제한 정책을 내놓았다.

매일경제

이에 10월 말까지 가계대출 증가율 5.5%를 기록했던 KB국민은행은 현재 증가율이 되레 0.07% 포인트 감소했다. 하나은행은 같은 기간 0.69% 포인트, NH농협은행은 0.01% 포인트 감소세로 전환했다. 반면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1.85% 포인트, 우리은행은 0.72% 포인트 높아졌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