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EN인터뷰] 이선빈, "'술도녀' 인기 비결…자유로운 욕→찐친 케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선빈,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털털한 매력 '안소희' 캐릭터 소화
흥행 비결? "OTT·대사·케미"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텐아시아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선빈이 '술도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캐릭터 강한 두 친구와 거침없는 생활 욕설과 함께 눈물나는 우정으로 강렬한 인상을 안기며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인 그는 이유있는 자신감을 밝혔다.

이선빈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이선빈은 털털한 매력을 가진 예능 작가 ‘안소희’ 캐릭터로 분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이선빈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술도녀’에 대해 “이렇게까지 폭발적으로 느껴지게 될거라고 상상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시청률 집계가 되는 것도 아니고 OTT는 처음으로 해봤다”며 “이런 반응은 상상도 못 했는데 자신있었던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선빈의 ‘자신감’은 ‘OTT’의 강점. 그는 “보시는 분들이 공감을 많이 해주실 포인트가 있겠다고 생각했고, OTT의 강점이기도 한데 욕 같은 부분도 자유롭게 쓸 수 있다는 점에서 속 시원할 수 있겠다는 자심감이 있었다”며 “보통 촬영할 때 브랜드 노출에 예민하고, PPL 관련 대사도 있는데 ‘술도녀’는 그런게 단 한개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이선빈은 ‘대사가 주는 힘’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대사가 주는 힘이 많지 않냐”며 “제일 무시 못하는 점은 대사의 자유다. 그 때문에 시너지가 폭발했던 것 같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텐아시아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빈은 한선화, 정은지와 함께 극 중 세 친구로 등장한다. 대본이 주는 힘에 이어 세 여배우의 케미 또한 무시할 수 없을 터. 이선빈은 “대본을 읽는 순간 같이 나오는 여배우들이 실제 사람으로서 뭉치지 않으면 나도 죽겠구나 싶더라”며 “이걸 살리려면 본능적으로 뭉쳐야된다고, 우리 사이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첫 대본 리딩에서 우리 셋의 말투, 표정, 눈빛이 처음부터 잘 맞았다. 작품이 너무 좋고 열정이 있으니까 ‘셋이 더 뭉쳐보자’ 해서 따로 셋이서만 만난 적도 있다”며 “어색할 줄 알았는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몇 시간을 떠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나가 되고 서로를 다 알아가니까 대사를 뱉어야 되는 현장에서도 서로 배려를 당연시하게 해줬다”며 “서로 자기꺼 하기 바쁜데 같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더 해보라’고도 말해줬다. 서로의 캐릭터에 욕심을 내면서 하는 모습을 봤을때 너무 행복하고 감동 받았다”고 세 배우의 환상 케미를 알렸다.

‘워맨스’ 장르는 이선빈이 도전해 보고 싶었던 장르. 그는 “항상 작품이 끝나고 인터뷰를 할 때 다음 작품에 대해 묻는데, 그때마다 꾸준히 얘기 했던게 ‘사람 냄새나는 작품’이었다”며 “워맨스를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많이 대 답했다. 그간 남자분들 많이 했으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래서일까. ‘술도녀’가 이선빈에게 왔을 때 걱정도 많이 했다고. 그는 “너무 하고싶었는데 해본적이 없으니까 실수하거나 오해를 사거나 배우들 사이에서 조심스럽지 못할까봐 겁이 났다”며 “하지만 대본에서 세 명의 얘기가 탄탄하게 잡혀있고, 우리 사이도 ‘찐친’이 돼 버리니까 그런 걱정을 유일하게 내려놓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감독님께서도 초반에 저보고 ‘막내니까 언니들과 다같이 친했으면 좋겠다. 너희들이 안 맞을까봐 걱정’이라고 말씀 하신 적이 있다”며 “촬영 중간에 감독님이 포기를 하시더라. ‘내가 원하는 것 이상으로 친해졌다. 내가 왜 걱정했는지 모르겠다’고 얘기 해 주셨다”며 웃었다.
텐아시아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빈은 ‘술도녀’에서 못 이룬 꿈을 이뤘다고도 말했다. 그는 세 친구가 댄스 경연대회에 나가는 장면을 떠올리며 “연습생때 생각이 너무 많이 났다”며 “아이돌처럼 꾸미고 촬영하는데 못다한 꿈을 이룬 기분이었다”며 행복해 했다. 그러면서 “왼쪽에 시크릿 선화 언니, 오른쪽엔 에이핑크 은지 언니가 있지 않냐. 이런 천군만마가 어디있냐”며 “앞으로도 못 이룰 내 꿈을 대리만족으로 이뤘다”고 전했다.

극중 예능 작가로 분했던 이선빈에게는 실제 작가 직업을 가진 친구가 있다고. 그는 “이 드라마를 찍기 전에 제 실제 친구가 몇 년을 작가생활을 했다”며 “그 친구에게 생일날 밥을 사주는데 노트북을 들고와서 레스토랑서 일을 하더라”며 친구를 지켜본 덕에 캐릭터에 현실 반영을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드라마 작가가 실제 예능 작가로 계셨던 분이라 현실 고증을 너무 잘했다”며 “친구가 너무 공감을 하면서 보더라”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