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모델하고 다르네" 김현욱, 노제에 춤 요구+무안..무리수 진행 지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조은미 기자]


헤럴드경제


방송인 김현욱의 무례한 진행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일 오후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이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김현욱의 MC로 진행됐다.

김현욱은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이다. 하지만 이날 김현욱의 무례한 질문과 무리수 진행이 누리꾼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문제는 댄서 노제와의 인터뷰 중 불거졌다. 김현욱은 대상 후보를 인터뷰하다 "여기 노제 씨 계신가요?"라면서 돌연 노제를 찾았다. 노제는 이날 와이드 팬츠, 코트, 버킷햇을 착용하고 모델로서 런웨이에 등장했다.

김현욱은 이러한 노제를 부르며 "왜 모자를 씌웠는지 모르겠다. 저런 분은 춤을 한 번 추게 했으면 좋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그는 "모자를 왜 쓴 거냐"라고 물었고 이에 노제는 "멋있으려고 썼다"라고 답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현욱은 "모자를 쓰고, 또 보통 멋있게 나와야 하는데 (고개를 숙이고) 나와서 첫 주자로 나왔는데 아무도 몰랐다"라는가 하면 모델 경험이 처음이어서 긴장해서 그런 것 같다는 노제에게 "워킹 연습은 하고 나온 것이냐"라고 의문을 표했다. 그의 부탁에 노제가 워킹을 다시 한번 선보이자 "모델하곤 좀 다르다. 저랑 걷는 거랑 비슷하다"라며 노제의 걸음걸이를 흉내냈다.

또한, 김현욱은 "오신 김에 춤도 잠깐 보여주실 수 있냐. 그게 전공이니까 축하하는 의미에서"라며 춤 요구했다. 노제는 주저하면서도 음악에 맞춰 춤을 선보이며 호응을 끌어냈다.

시상식 이후 이러한 김현욱의 진행에 지적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옛날식 진행이다" "워킹 얘기는 무례해 보인다" "영상 봤는데 너무하더라" "이제는 세상이 바뀌었다"라는 등 김현욱이 노제에게 무례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