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사니 대행 사퇴 의사 표명, 3경기로 끝난 IBK의 쿠데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숱한 논란을 낳았던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의 김사니 감독 대행이 결국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김 대행은 2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2021-2022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 앞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호진 IBK 배구단 사무국장은 "사무국과 김 대행이 거취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었다"며 "김 대행께서 경기 전 공식 인터뷰에서 갑작스럽게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뜻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 대행이 2일 한국도로공사전에 앞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MK스포츠 DB


IBK는 지난 21일 서남원 감독을 팀 내 불화 및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물어 경질했다. 주장 조송화와 김사니 코치의 무단이탈로 팀 분위기가 망가진 가운데 서 감독에게만 책임을 전가했다. 이후 김사니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승격 시켜 팬들의 지탄을 받았다.

IBK의 비상식적 행보에 다른 여자부 6개 구단 감독이 분노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지난달 27일 IBK와의 경기에 앞서 김 대행과의 악수를 거부한 데 이어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까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 대행과 경기 전후 인사를 거부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대행은 지휘봉을 잡은 첫 경기였던 지난 23일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서남원 전 감독에게 폭언을 듣고 구단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주장했지만 서남원 감독이 이를 전면 반박하면서 진실 공방으로 번졌다.

김 대행은 지난달 27일 GS칼텍스전을 앞두고 뒤늦게 "시즌이 끝난 뒤 (폭언) 관련 내용을 말하겠다"고 물러났지만 여론은 급속도로 악화됐다. 여기에 배구인들까지 IBK 구단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구단과 김 대행 모두 더는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IBK 구단은 당장 오는 5일 페퍼저축은행전을 앞두고 고민에 빠졌다. 사무국은 일단 이날 경기 종료 후 김 대행과 상의를 통해 향후 운영 방향을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