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수원, '2021 탄소중립경영 대상' 수상…탄소중립 노력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저탄소발전의 안정적 운영 및 탄소중립 경영전략 높은 평가

노컷뉴스

한수원 이인식(가운데) 기획본부장이 '2021글로벌스탠대드경영대상' 탄소중립경영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수원 이인식(가운데) 기획본부장이 '2021글로벌스탠대드경영대상' 탄소중립경영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한수원이 '2021 탄소중립경영 대상'을 수상하며 탄소중립 달성 노력을 인정받았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2일 한국경영인증원이 주관하고 산업부, 중기부가 후원하는 '2021글로벌스탠다드경영대상' 탄소중립경영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서울 노보텔앰배서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한수원은 체계적인 에너지 관리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친환경 기술개발 및 외부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탄소중립 성과를 높이 평가받아 최고상인 대상을 받았다.

한국경영인증원은 "한수원은 저탄소발전의 안정적 운영과 신재생에너지 확대, 신규 양수 건설, 혁신형 소형모듈원전(SMR) 및 수소전주기 기술개발 등을 포함한 탄소중립 경영전략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지구환경 보전과 국민 삶의 질 향상,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한 성과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한수원은 2028년 인허가 취득을 목표로 국회 및 산·학·연·관 협력을 통해 혁신형 SMR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혁신형 SMR는 분산형 전력공급 및 수소·담수·공정열 생산 등 다목적 활용이 가능하면서도 안전성을 대폭 높인 새로운 개념의 소형 원자로다.

5800억원 규모의 혁신형 SMR 개발사업은 과기부, 산업부 공동으로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한 결과, 지난 10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와 함께 한수원은 신재생에너지 설비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약 1GW 규모인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2034년까지 신규 설비 11GW를 추가해 총 12GW까지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원자력과 신재생 공존을 위한 수소 전주기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하고 그린수소 실증 연구센터를 구축하는 등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우리 회사의 탄소중립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동안의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국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