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가족은 힘들게 말라” 사퇴 뜻 밝혀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다만 당과는 사전에 협의하지 않았다고 한다.

조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친구 공개’ 글을 통해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들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당 영입인재 1호로 송영길 당대표와 함께 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됐지만 직후 과거 결혼생활과 관련된 개인사가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고 이틀만에 직을 내려놓게 됐다. ‘국민 정서’를 고려해 거취를 논의해야 한다는 신중론과 함께 인선 관련 논란이 장기화될 경우 선대위 쇄신의 빛이 바랄 수 있다는 당내 우려가 커지면서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백혜련 민주당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은 이날 오전 <시비에스>(CBS) 라디오에 출연해 사견임을 전제로 “사생활 부분을 공적 부분과 결부시키는 면이 올바른 문화는 아니라고 보지만, 국민 정서가 이런 부분들이 강하기 때문에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도 조 위원장의 사생활 문제와 관련해 “모든 정치 행위는 국민에 대해서 책임지는 것이다. 국민 판단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언급하면서, 법적 대응을 거론했던 전날과 비교해 당의 기류가 변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국방송>(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결혼생활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고 10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같은 사람은 20, 3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에 도전할 기회조차도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조 위원장은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자신을 ‘예쁜 브로치’로 비유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의 군을 어떻게 바라보시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가 없는 말씀”이라며 “여군, 또 나아가서 대한민국의 여성, 더 나아가서 전세계의 여성들은 액세서리나 브로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으로 민주당 선대위 출범 뒤 처음으로 영입한 외부 인사다. 다만 그는 이날 예정된 영입인사 및 선대위 본부장단 인사 발표식에 불참했다.

심우삼 서영지 최하얀 기자 wu32@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