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법은 멀고 사인펜은 가깝더라”…김부선, 결국 벽화 훼손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배우 김부선씨가 2일 “법은 멀고 사인펜은 가깝다”며 공개한 벽화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쥴리 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서점 외벽에 이번엔 배우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모습의 벽화가 그려진 가운데, 김씨가 이 벽화 옆에 글을 썼다고 밝혔다.

김씨는 2일 오전 7시 30분쯤 페이스북에 “법은 멀고 사인펜은 가깝더라”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올렸다.

벽화 속 여성의 얼굴은 다양한 색깔로 칠해져 눈코입을 알아보기 힘들게 바뀌었다.

김씨는 또 빨간색으로 자신의 서명과 함께 글도 남겼다. 그는 “약자를 보살핀다고? 민주당 국민의힘당 웃기지 마시라. 너네나 잘해라. 정의를 위하여 한 줄 남긴다”고 적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법은 멀고 펜은 가깝다. 나이와 성별은 달라도 인격은 똑같다”는 문장이 적힌 모습이 담겼다. ‘KBS’, ‘블랙리스트 B.S’라는 문구는 김씨 이름의 영문 약자로 보인다.

김씨는 2017년 자신을 ‘블랙리스트 1호 배우’라고 칭한 바 있다.
서울신문

탱크시가 그린 배우 김부선씨 추정 벽화(왼쪽)와 김씨가 2일 공개한 벽화의 모습. 연합뉴스, 김부선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이재명 아내 아니다”…민‧형사 고소하겠다는 김부선

앞서 1일 김씨는 페이스북에 “이 천박한 정치 예술가의 타락한, 예술을 빙자한 폭력 행위는당사자인 나와 내 가족들에게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인격에 심각한 모욕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초상권 및 모욕, 명예훼손으로 민‧형사 고소하겠다”며 “난 이재명의 아내도, 윤석열의 아내도 아님을 분명히 알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직자도 아니며, 부정부패를 저지르지도 않았고, 공직자 선거에 출마하지도 않는 그저 힘없고 무고한 시민”이라며 “이게 무슨 조폭, 깡패 같은 짓인가. 대한민국에 마이너리티 여성 연예인 인권은 없는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부선씨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의 불륜 관계를 언급한 뒤 이 후보로부터 허언증 환자로 몰렸다며 이 후보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서울신문

쥴리 벽화 이어… 이번엔 이재명 벽화? - 이른바 ‘쥴리 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 한 중고서점 외벽에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등장했다. 영화배우 김부선과 은수미 성남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대장동 의혹을 풍자한 이 벽화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비꼬는 벽화 옆에 나란히 배치됐다. 이 건물 외벽에는 지난 7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 얼굴을 본뜬 듯한 여성의 얼굴 그림,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글 등이 담긴 벽화가 게시됐지만 논란이 확산되자 서점 측은 흰 페인트를 덧칠해 그림을 지웠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쥴리 벽화’ 자리에 김부선, 은수미 벽화

최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서점 외벽에는 이 후보를 겨냥하는 듯한 벽화가 등장했다.

벽화에는 김씨와 은수미 성남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 등이 그려졌고, 대장동 의혹을 풍자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 그림은 탱크시 작가가 그렸다고 전해졌다.

이 벽화 바로 옆에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둘러싼 각종 논란을 담은 벽화도 나란히 그려져 있다.

유명 그라피티 작가 닌볼트는 지난 12일 이곳에 윤 후보의 장모로 추정되는 인물과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 보이는 남성의 모습, 무속 논란이 불거졌던 손바닥 ‘왕(王)’자, 개와 사과 등의 그림을 그렸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