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과 만나는 홍준표 "만나기는 해야, 선대위 합류는 절대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2일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토크에 참석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토크에 참석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일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서울 모처에서 만찬을 가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6일 선대위 출범을 앞두고 '원팀'을 위해 홍 의원의 선대위 합류 등을 바라고 있지만 홍 의원은 백의종군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서 열린 스타트업 간담회 후 관련 질문에 "이렇게 공개하고 할 문제가 아니다"며 "경위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윤 후보가 직접 홍 의원에게 연락해 잡은 만찬이 아니라, 홍 의원의 법조계 지인을 만나는 자리에 윤 후보가 참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홍 의원은 "윤 후보와 만나자고 얘기한 적은 없다"며 "법조계 선배를 만나는 자리인데 마침 그 자리에 윤 후보가 나오는 지 나도 확신하지 못한다"고 했다. 다만 홍 의원은 "윤 후보가 어떤 생각을 갖고 선거에 임하고 있는지 들어보고 싶은 게 있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
이렇게 조심스럽게 만남이 이뤄지지만 홍 의원이 윤 후보의 선거 행보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홍 의원은 기자와의 만남에서 "백의종군을 하겠다고 밝혔음에도 계속 원팀 얘기를 하며 나서라고 하는 것은 예의에 맞지 않다"며 "나서기 어려운 여러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개설한 온라인 플랫폼에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나라가 정상적으로 돌아갈 것 같느냐"는 질문이 올라오자 "대한민국만 불행해진다"고 말하거나 이번 대선을 '비리 대선'이라고 평가하는 등 윤 후보에 대한 비판을 이어왔다.

윤 후보는 그간 여러 차례 홍 의원은 물론 유승민 전 의원 등 경선 경쟁자들과의 접촉을 시도해왔다. 당장 이날도 윤 후보는 선대위에 후보 전략자문위원회를 추가로 구성하면서 당내 대표적인 '홍준표계'로 알려진 배현진 의원과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유의동 의원을 참여시켰다. 선대위 공식 출범을 앞두고 '원팀' 분위기를 내기 위해서로 보인다. 유 전 의원 역시 홍 의원처럼 윤 후보에 대한 적극적 지원에는 나서지 않을 분위기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