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한체육회, 학생선수 대회 훈련 참가 허용일수 축소 재검토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2일 경기단체연합회, 시도체육회 등 회원단체를 비롯한 11개 체육유관단체와 연대로 교육부의 학생선수 대회 훈련 참가 허용일수 축소 검토안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스포츠혁신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라 대회 및 훈련참가를 위한 ‘출석인정 결석 허용일수’를 현행 초등학교 10일, 중학교 15일, 고등학교 30일에서 2022년 초등학교 0일, 중학교 10일, 고등학교 20일로 축소하고, 2023년부터는 중학교까지 0일로 축소를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한체육회와 체육유관단체는 이해 당사자인 학생선수, 선수 학부모, 지도자 및 관련 체육단체 등 현장의 충분한 의견수렴 없이 ‘스포츠혁신위원회’의 권고안을 강행하고자 하는 교육부의 이번 조치에 강력히 반대하며 학생선수들의 상황과 현실을 고려한 정책을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성명성 전문

교육부의 학생선수 대회·훈련 참가 허용일수 축소 추진, 전면 재검토하라

우리는 교육부의 2022년, 2023년 학생선수 출석인정 결석 허용일수 축소 검토안(이하 ‘축소안’)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

교육부의 이번 축소안은 ‘스포츠혁신위원회’가 이해 당사자인 학생선수, 선수 학부모, 지도자 및 관련 체육단체 등 현장의 충분한 의견수렴과 설득과정 없이 수립한 ‘학기 중 주중대회 참가 금지’와 ‘학기 중 대회 주말대회 전환’ 권고안에서 비롯되었다.

따라서, 우리는 당시 체육 현장의 현실을 파악하라는 요구가 있었음에도 이를 외면한 권고안을 이해 당사자들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정책에 반영하고자 하는 교육부의 움직임에 강력히 반대한다.

그리고 주중대회의 주말대회 전환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축소안을 강행하는 것은 학생선수들의 대회 참가를 막는 것과 같으며, 이러한 결정의 최대 피해자는 꿈을 위해 정진하는 학생선수들이 될 것임을 알아야 한다.

이에 우리는 이번 축소안의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

하나. 교육부는 학교운동부의 붕괴를 가속화하고 우수한 학생선수들을 학교 밖 사교육과 해외로 내모는 정책을 당장 중단하라.

하나. 교육부는 지금이라도 스포츠혁신위원회의 비현실적인 권고안에 얽매이지 말고 현장의 학생선수 및 학부모, 지도자, 관련 체육단체들의 의견을 경청하라.

하나. 교육부는 ‘학생선수’의 특수성이 반영된 맞춤형 학습지원 대책을 마련하라.

우리는 체육 현장에 초래될 피해와 부작용에 대한 고려 없이 축소안을 강행하는 것은 비현실적이고 비합리적인 결정이 될 것이라는 점을 재차 밝힌다. 아울러, 학생선수들을 위해 진정 필요한 정책이 무엇이고, 어떻게 이해 당사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것이며, 또한 어떻게 이를 이행할 것인지 현실적인 고민을 통한 해결책을 제시해 줄 것을 교육부에 요구한다.

2021. 12. 2.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 68개 경기단체연합회, 전국 17개 시도체육회장협의회, 전국 228개 시군구체육회장협의회, 국가대표지도자협의회, 한국체육학회, 대한민국국가대표선수회, 한국올림픽성화회, 한국여성스포츠회, 전국직장운동경기부지도자연합회, 종목별 학교운동부지도자위원회 연합 일동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