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MAMA 불참한다……오미크론 확산에 자가격리 10일 조치 ‘불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콘서트·징글볼 무대 남아 미국 체류 중…엠넷 “짧은 영상이라도 준비 중”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그룹 방탄소년단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정부의 방역 강화로 해외 자가격리 10일 조치 대상에 해당됐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오는 11일로 예정된 2021 MAMA(Mnet Asian Music Awards, MAMA) 시상식 현장에 참석이 불가능해졌다.

2일 가요계에 따르면 정부는 에 대응해 3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 10일을 도입하기로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미국 로스앤젤레스 콘서트를 위해 미국에 머무르고 있다.

이들은 콘서트 외에도 오는 3일(현지시간) 미국 유명 음악 축제 ‘징글볼’ 무대에 오르기로 돼 있다. 이에 따라 아무리 빨리 귀국하더라도 자가격리 10일을 피하지 못한다.

자연스레 콘서트 때문에 함께 머무르는 빅히트 뮤직 스태프들도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

MAMA를 개최하는 엠넷 측은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은 MAMA에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며 “일정상 공연(무대) 영상 제작은 어렵지만 팬들을 위한 짧은 영상이라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powe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