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 직접 해명 "불편함 죄송…저 같은 사람은 기회 없나"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1호 영입인재인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불편함과 분노도 느끼셨을 텐데 너무나 송구스럽고 죄송하다"고 직접 입을 열었다.

조 위원장은 2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마음이 무겁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 이제 약 10년이 지났다"며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지켜야 되는 아이들이 있었고 또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됐기 때문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죽을 만큼 일을 했고 죽을 만큼 공부를 한 것 같다"면서 "지금 전 남편도 이제 다시 가정을 이루고 또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뉴스24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위원장은 "저 역시 현 가정에서 저희 두 아이, 특히 저희 둘째 아이를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 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리에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말씀을 드리는 것은 아니"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 또는 20, 3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허락 받지 못하는 것인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 받지 못하는 것인지 좀 묻고 싶었다"고 말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 위원장과 관련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며 조 위원장의 이혼 사유가 혼외자 문제 등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TV조선도 조 위원장의 전 남편이 과거 SNS에 올린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당 의혹을 공식 거론했다.

한편 조 위원장은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으로 민주당 선대위 출범 뒤 처음으로 영입한 외부인사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