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인터뷰②] 한선화 "소개팅 씬, 집에서 홀로 연습…'현타' 오더라 ('술도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선화,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사랑스러운 매력 '한지연' 캐릭터 소화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텐아시아

배우 한선화./사진제공=키이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선화가 개성 넘치는 한지연 캐릭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한선화가 2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한선화는 지칠 줄 모르는 오버 텐션과 하이톤을 자랑하는 요가 강사 '한지연’을 연기해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한선화는 극중 애드리브를 가장 많이 했다고. 이에 한선화는 “저는 지연이 대사를 하면서 정말 힘들었다”며 “고민을 하고 생각을 많이 하면 안 되더라”고 전했다.

이어 “늘 애드리브를 준비해서 갔다”며 “첫 소개팅 장면에서 ‘닭발 핑승’ 대사, 개인기라며 입 안을 보여주는 건 대본에 없었는데 제가 집에서’ 어떻게 재밌게 할까’라는 생각으로 준비해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에서 혼자 연습을 해봤는데 현타가 오더라”며 “안 되겠다. 하지 말아야겠다. 내 이미지가 너무 안 좋아질 것 같은데 하고 걱정했다. 그런데 리딩 연습에서 한번 던져 봤더니 사람들이 빵 터지더라. 그래서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