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정 "김병준 ‘예쁜 브로치’ 발언 부적절···조동연에 위로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병준 "난 페미니스트···여성만 브로치한다는 인식 놀라워"

이수정 교수 "같은 여성으로서 참 안타깝고 공감 느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예쁜 브로치’에 비유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적절해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1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조동연 교수에게) 정말 위로를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민주당 1호 영입 인재인 조 위원장을 ‘예쁜 브로치’로 비유해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 교수는 김 위원장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자 “같은 여성으로서 참 안타깝다”며 “여자가 사회생활을 열심히 하다 보면 페미니스트라고 욕을 먹기도 하고 그렇지 않다고 또 욕을 먹기도 한다. 그런 연장선상에서 보면 저는 굉장히 공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여성분을 저는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문제는 사회생활을 하면서 여성들이 겪어야 하는, 사회적인 역할을 찾아 나가면서 겪어야 하는 여러 가지 장애물을 저분도 경험하시고 있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사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입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결국은 그분이 결정하셔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발언이 나온) 경위를 제가 지금 정확히 파악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위원장은 해당 발언 이후 민주당에서 ‘모욕적 언사’라는 비판이 쏟아지자 입장문을 내고 “여성을 겨냥한 게 아니라 겉만 화려한 이력을 갖는 사람의 영입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딸만 둘 가진 페미니스트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액세서리나 브로치를 여성만 사용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놀랍다”며 “그가 남성이라도 같은 표현을 썼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