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어게인2' 이선희→규현의 자신감 "이번 시즌, 여성 보컬 레전드 쓸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어게인2' 심사위원들이 시즌 1을 뛰어넘는 시즌 2를 예고했다.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 측은 2일 심사위원 가수 유희열, 이선희,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의 소감을 공개했다.

이선희는 "더 신중하게 심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막중한 책임감을 표했다. 김이나는 "이번에도 시청자들의 기미상궁이 된다는 마음으로 매력적인 뮤지션들을 잘 감별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선미 역시 "1열에서 느껴지는 현장의 감동과 울림을 시청자분들께 최대한 전달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송민호는 "많은 참가자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 그만큼 저도 자극과 힘을 받기에 정말 감사한 자리"라는 소감을 전했다.

심사위원들은 시즌 2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유희열은 "참가자들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높아졌고, 심사위원들도 조금 더 섬세하게 평가하고 있다"고 시즌2에서 달라진 점을 꼽았다. 김이나도 "시즌 1은 명확히 탈락자와 진출자의 격차가 나뉘었는데, 이번엔 아슬아슬하게 떨어진 분들이 많았다"고 경연을 예고했다. 규현은 "시즌 1으로 인해 기대감이 커져서 심사 기준이 조금 높아진 감도 있는 듯 하다"고 말했다.

선미는 "'찐' 무명조 참가자의 연령대가 확 낮아졌다. 시즌 1 무명조의 이승윤, 이무진의 활약 덕분인 것 같다"라고 짚었다. 송민호 역시 더 다채로운 장르와 연령대, 캐릭터의 가수들이 참가한다고 귀띔했다.

심사위원들이 생각하는 '싱어게인'이 다른 오디션과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유희열은 "누구보다 절실함으로 가득한 분들의 소중한 무대라는 점이 시청자분들에게 울림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선희는 "가창력이라는 생각에 얽매여 있지 않다는 것"이라면서 "시즌이 끝날 때쯤 참가자의 음악 세계에, 그들이 가진 독창성에 우리가 매료되고 사랑하게 된다는 점이 아닐까"라고 '싱어게인'만의 매력을 꼽았다.

김이나는 "이미 충분히 노력을 해온 뮤지션들이 참가하는 곳인만큼 실력을 책잡는 이야기보단 더 빛날 수 있는 팁이나 자신감을 충분히 가져도 되는 근거들을 얘기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했다. 이해리는 "노래뿐 아니라 한 사람의 삶과 스토리에 집중해 주는 게 '싱어게인'만의 매력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순한맛 오디션의 고퀄리티 무대와 함께 "이름이 아닌 번호로 불린다는 점, 그리고 세대마다 갈리는 극명한 차이를 전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이 특별한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송민호는 "아무래도 진중하고 속깊은 심사평과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심사기준이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심사위원들의 세대에 따라 심사평이 갈리는 점도 주목된다. 유희열은 "다른 오디션과 달리 재미있게 느껴졌던 지점은 세대가 다른 심사위원이 있다는 점"이라며 "시니어와 주니어 심사위원 경험, 취향, 관점의 차이가 공존하는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이선희는 "조금은 부족해도 보완해 다음 무대에서 보여줄 가능성이 있는 경우, 지금 본인이 가진 최고의 무대를 무리 없이 잘해낸 경우 의견이 다양하게 나온다"라고 의견이 엇갈리는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이번 시즌은 시니어와 주니어의 의견이 많이 다르다고. 선미는 "시니어와 주니어의 한판승부도 기대해달라"라고 재치 있게 말했다.

이선희는 "1980~90년대의 감성을 오롯이 지니고 재해석이 아닌 그것 자체의 감성을 알고 하는 최연소 참가자, 스타트업을 하는 참가자가 눈에 띈다"며 "신선한 보컬 색과 무대 매너를 얼마나 더, 어떻게 확장 시킬지 기대된다. 녹음실 레코딩 하듯 완벽에 가까운 두 여성 아티스트의 매력과 개성을 어떻게 키워 나아갈지 기대한다"고 했다. 규현은 "시즌 1에서 남자 보컬들이 에너지를 많이 보여줬는데, 이번 시즌은 여자 보컬 분들이 레전드를 쓸 것 같은 느낌"이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유희열은 "'싱어게인'은 경쟁이라기보다는 공감에 더 가깝다"면서 "저희들도 평가보다는 응원하는 마음으로 참가자들을 지켜보고 있다"고 알렸다. 김이나는 "시청자나 심사위원이나 마찬가지로 시즌 1의 막바지를 기억하게 된다"면서 "시간이 지나며 충분히 무르익은 이들의 모습을 기준으로 보게 되지 않도록 리셋을 하고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싱어게인2'는 오는 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엄수빈 인턴기자 soob@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